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게시판 내용
호찌민시 혹몬현, 직할시로 승격 준비
작성자 2022.06.03 등록일 2022-12-08 15:40:44 조회수 226

지난 6월 2일 2021~2030년 기간 호찌민시 행정구역 승격에 대한 회의에서 응웬 반 뚜옌(Nguyễn Văn Tuyên) 혹몬현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은 혹몬(Hóc Môn)현은 ‘군(quận)’ 승격을 건너뛰고 호찌민시 직할시(thành phố)로 바로 승격하기 위한 계획을 준비 중이라고 발표했다.
 

혹몬현을 통과하는 22번 국도/출처=VN익스프레스
혹몬현을 통과하는 22번 국도/출처=VN익스프레스

 

뚜옌 부위원장은 혹몬혁을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한 생태 관광 및 스마트 에코 도시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혹몬현 상임위원회는 혹몬현 개발 보고서를 정부 기관에 제출하고 전문기관과 계속 의논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혹몬현 개발 보고서에 따르면 혹몬현은 빠르게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인구가 증가하고 있고 농경지 비율이 점차 줄어들면서 비농업 노동자의 비율이 전체 노동자 중 94%를 차지하고 상업, 서비스업, 공업 등으로 경제 구조가 변화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또한 혹몬현은 자연 경관, 인구, 교통 및 교육 인프라가 혹목현보다 큰 인근 행정 구역인 12군(quận 12), 고법군(quận Gò Vấp), 빙떤군(quận Bình Tân)에 비해 뒤처지지 않는다고 보고했다.

 

뚜옌 부위원장은 혹몬현이 지향하는 친환경 도시 개발은 호찌민시의 전반적인 도시 개발 추세와도 부합하다고 전했다.

 

한편 혹몬현 이외에도 빙짜잉(Bình Chánh)현, 껀져(Cần Giờ)현, 꾸찌(Củ Chi)현 등도 직할시 승격을 준비하고 있다.

직할시 승격에 관한 내무부의 기준(인구, 면적, 사회ㆍ경제적 발전 가능성, 도시 인프라 등)에 따르면 빙짜잉현이 30점 만점에 가장 높은 26점, 꾸찌현이 23점, 혹몬현이 22점, 껀져현이 가장 낮은 19점을 획득했다.

 

http://www.asean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2927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배달의민족, 베트남 산악마을에 '한글' 싣고 "부릉부릉~"2022.04.142022.04.21149
[공지]한베문화교류센터, 한꿈장학지원 10주년...100명 장학금2022.02.172022.02.21134
387베트남 공안부, 위조방지 새 여권 발급... 그러나 애타는 국민들2022.06.042022.12.08113
>> 호찌민시 혹몬현, 직할시로 승격 준비2022.06.032022.12.08226
385베트남은 단오에 뭘 먹을까?2022.06.032022.12.08255
384모비폰 통신, 신임 회장 ‘응웬 홍 히엔’ 임명2022.06.032022.12.08214
3833차례 탈옥한 베트남 무기징역수 … 이번에는 하루 만에 ‘검거’2022.06.032022.12.08219
382중국 샤오미, 베트남서 스마트폰 생산 시작… 시장 점유율 삼성전자에 이어 2위2022.06.032022.12.0866
381베트남, 애플 에어팟 이어 아이패드 푸토성에서 생산...중국서 이전 마쳐2022.06.032022.12.0863
380싱가포르 은행 UOB, 새로운 베트남 대표 '빅터 응오'임명2022.06.022022.12.0872
379베트남, 닭싸움 노름판... 자동차까지 판돈으로 걸어2022.06.022022.12.0868
378베트남, 점점 엄격해 지는 직장 내 성희롱 ...윙크도 조심해야2022.06.022022.12.0867
377호찌민시, 벤타잉시장 새 단장... 1914년 원형 교차로 복원2022.06.022022.12.0868
376베트남, 다시 떠오르는 원자력발전소 건설, 일본 후쿠시마 원전참사 두려워 반대2022.06.022022.12.0863
375담즙 추출로 고통받는 곰...베트남과 한국의 어두운 현실2022.06.022022.12.0875
3746월 1일 베트남 어린이날 팜밍찡 총리, 아이들의 말에 귀 기울이자2022.06.012022.12.0884
373한-베 스마트시티 협력 세미나 개최2022.06.012022.12.0878
372아파트 소유 기간 제한하겠다는 발표에 전문가들도 비난하고 나서…2022.06.012022.12.0863
371베트남항공 재정상황 악화... 캄보디아 항공사 지분 매각2022.06.012022.12.0876
370아스트라제네카, 베트남에 백신 생산 기술 이전 준비 약속2022.06.012022.12.08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