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게시판 내용
끄어다이 다리에서 6살 딸안고 투신한 아버지
작성자 2022.05.20 등록일 2022-07-05 19:06:40 조회수 22

딸을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딸을 데려가고 싶었다

 

바다로 향하는 끄어다이 다리를 따라 6살 여아의 시신이 발견된 지역 / 출처=tuoitre.vn
바다로 향하는 끄어다이 다리를 따라 6살 여아의 시신이 발견된 지역 / 출처=tuoitre.vn

 

이틀간의 수색 노력 끝에 5월 18일 오후 9시, 호이안 잠수부들은 5월 17일 정오에 끄어다이 다리(호이안, 꽝남)에서 투신한 아버지에게 안겨있었던 6살 여자아이의 시신을 발견했다.

 

호이안 주민들은 5월 18일 저녁에 영안실에 모여 소녀의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

 

수색에 참여한 한 주민은 시체가 투신한 현장에서 약 400m 떨어진 바다 입구 근처의 투본(Thu Bồn) 강에서 발견되었다고 말했다.

잠수부들은 산소 탱크를 사용하여 강 하구의 모든 의심스러운 지역을 수색했고, 수심이 깊은 곳에서 아이의 시신을 찾았다.

아이의 시신이 수색 되자 끄어다이 다리의 양쪽에 있는 수천 명의 사람이 모여 지켜보았다. 구급차로 병원 영안실로 데려가 사건을 처리했다.

 

주이 쑤엔(Duy Xuyên)현 호이안(Hội An) 지역의 많은 사람은 오토바이를 타고 영안실로 가서 아이의 시신을 배웅하고 갓 6살이 넘은 어린이의 비극적인 죽음에 연민과 슬픔을 금할 수 없었다.

 

같은 날 오후 10시에 호이안시 병원 지역 주변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모여 서 있었다. 봉사 단체들도 사망한 아버지와 아이의 친척을 지원하기 위해 기금을 모았다.

 

5월 19일 아침에는, 자원봉사단은 유가족과 함께 아버지와 딸의 시신을 고향으로 옮겨 매장할 예정이다.
 

6살 아이의 아버지가 뛰어 내린 호이안의 끄어다이Cửa Đại 다리
6살 아이의 아버지가 뛰어 내린 호이안의 끄어다이Cửa Đại 다리

 

5월 17일 오후 11시, 일부 주민들은 끄어다이 위에서 6살 정도의 여아를 안은 남자가 오토바이를 타고 이상한 표정으로 다리 위로 올라가는 것을 보았다.

 

다리 한가운데에 도착했을 때, 그는 오토바이를 멈추고 어린아이를 안은 채 갑자기 투본(Thu Bồn) 강으로 뛰어들었다. 뛰어들기 전, 어린아이가 겁을 먹은 채 바둥거리며 "아빠 하지 마, 아빠 하지 마" 하며 소리치는 것을 사람들이 들었다고 전했다.

 

사건 직후 구조대와 지역 주민들이 수색하여 현장에서 200m 떨어진 곳에서 남자의 시신을 발견했고, 아이의 시신은 2일 후 발견했다.  

 

아이를 안고 투신하기 전에 남긴 유서에 따르면 그는 “최근 생활에 많은 어려움이 발생했고, 이를 해결할 수가 없어서 죽음을 선택한다”면서, “딸을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딸을 데려가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 아버지를 용서해 주세요, 나의 딸에게 사과합니다. 너무 사랑해요!" - 자살하기 전 유서에 기록된 마지막 문장이다.

 

http://www.asean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2839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배달의민족, 베트남 산악마을에 '한글' 싣고 "부릉부릉~"2022.04.142022.04.2130
[공지]한베문화교류센터, 한꿈장학지원 10주년...100명 장학금2022.02.172022.02.2140
335호찌민시, 18세이상 베트남인 카지노 허용... 한국의 내국인 카지노는?2022.05.222022.07.0523
334베트남건설부, 아파트 소유기간 제한하겠다 발표…국민들 반발 거세2022.05.202022.07.0520
>> 끄어다이 다리에서 6살 딸안고 투신한 아버지2022.05.202022.07.0522
332베트남, 2회 연장전 끝에 말레이시아 이기고 결승행2022.05.202022.07.0518
331베트남-라오스, 수교 60주년 ... 소금 한알도 반으로 나누는 관계2022.05.202022.07.0517
330베트남 총리, 애플 방문... 투자확대로 아시아 시장 선도 주문2022.05.202022.07.0513
329아시아 10대 여행지, 베트남의 마이 쩌우Mai Chau2022.05.192022.06.0331
328호치민증권거래소 총재, 당에서 제명…FLC그룹 주가조작 조력 혐의, 5명 징계2022.05.192022.06.0326
327[베트남 풍경] 여자축구 대표팀 경기보러...새벽 3시부터 줄서기2022.05.192022.06.0320
326SEA Game, 베트남 '나 홀로' 질주 메달 100개... 태국 43개, 필리핀 34개2022.05.192022.05.3025
325베트남 암호화폐, 가격폭락에 앱 삭제로 "위기극복"시도2022.05.192022.05.3026
324삼성베트남, R&D 센터 상량식...연말 완공 예정2022.05.182022.05.3021
323CNN이 선정한 세계 최고의 샌드위치, 베트남 ‘바잉 미’ ... 한국인에게는 '빵 쪼가리'2022.05.182022.05.3023
322동남아 최대 대출 플렛폼기업, 싱가폴 펀딩소사이어티 베트남 진출2022.05.182022.05.3026
321베트남, 2025년까지 시가총액 50억달러 국영기업 10개 육성2022.05.182022.05.2435
320이온몰(Aeon Mall), 하노이에 4개 매장 신설... 황마이, 박뜨리엠 확정2022.05.182022.05.2429
319베트남 노동조합, 근로자들의 목소리 듣는다... 5월중 총리와의 만남 추진2022.05.182022.05.2428
318꼭 한번 마셔봐야 할 베트남의 독특한 커피2022.05.182022.05.2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