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게시판 내용
베트남경찰, 민간인 여성의 뺨 때려 직위해제
작성자 2022.05.13 등록일 2022-05-16 14:48:34 조회수 13
민가의 집에 침입하고 여성을 때린 당 딩 도안(Đặng Đình Đoàn)의 모습/출처=타잉니엔
민가의 집에 침입하고 여성을 때린 당 딩 도안(Đặng Đình Đoàn)의 모습/출처=타잉니엔

 

경찰이 한 여성의 뺨을 때렸다. 이 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많은 사람들은 "무법천지”라며 비난하고 있지만, 원래 베트남의 모습이다.

90년대 후반, 자전거를 타고 가던 한국 여성의 등짝을 경찰이 달려와서 곤봉으로 내리쳤다. 신호를 위반했다는 것이다. 교통체증으로 신호등도 안보이고 앞의 차가 가니까 따라 갔을 뿐인데 갑자기 곤봉을 매질을 당한 것이다. 이것이 베트남 인권의 현주소이다. 베트남의 경찰은 수사권과 기소권을 모두 가지고 있는 막강한 권력기관이다. 그런데 디지털 시대, 동영상과 SNS로 인하여 베트남 경찰 권력에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

 

지난 4월28일, 경찰 제복을 입은 사람들을 비롯한 한 무리의 사람들이 이발소에서 난투극을 벌이는 영상이 SNS에 퍼지고 있다. 영상 속에는 사복 차림의 남자가 여성의 뺨을 때린 후 집으로 뛰어들어 폭행을 계속하는 장면이다.  이것이 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일으키며 "무법천지”라며 SNS 상에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사건은 까오방성(Cao Bằng)에서 일어났다. 밤 10시 30분경, 까오방성 경찰서는 한 신고 전화를 받았다. 데탐 (Đề Thám) 마을 민가의 한 이발소(My Hair Salon)에서 술판이 벌어지고 있는데 ‘남(Nam) 씨’가 행패를 부리고 있다는 것이다. 신고를 받은 경찰들은 사건현장으로 달려갔고 행패를 부리는 남씨를 경찰소로 임의동행 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남씨가 강하게 거부하자 경찰들과 남씨 사이에 마찰이 불거지면서 경찰 차장 도안이 남씨 여자 친구의 뺨을 때리고, 남씨의 머리를 때렸다,

이런 경찰의 폭행 현장이 동영상에 고스란히 찍혀서  SNS 에 올라왔다. 이로써 경찰의 민간인에 대한 인권탄압이 가시화되면서  종국에는 경찰 차장 도안씨가 옷을 벗게 되었다.

 

까오방성 경찰은 도안(Đoàn) 경찰 차장이 경찰의 업무 절차와 행동 강령을 위반했다고 판단하며, 자제력 부족으로 시민의 건강을 침해하는 행위를 저질러 경찰의 명예에 심각한 영향을 미쳤음으로 이에 엄중히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5월 10일 아침, 까오방성 경찰서는 해임 및 직위 해제 형식으로 경찰 차장 도안에 대한 징계 조치 결정에 서명했다.

 

김영신, 김소희 기자

 

http://www.asean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2783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아시아 10대 여행지, 베트남의 마이 쩌우Mai Chau2022.05.192022.06.0316
[공지]호치민증권거래소 총재, 당에서 제명…FLC그룹 주가조작 조력 혐의, 5명 징계2022.05.192022.06.0315
[공지][베트남 풍경] 여자축구 대표팀 경기보러...새벽 3시부터 줄서기2022.05.192022.06.0310
[공지]SEA Game, 베트남 '나 홀로' 질주 메달 100개... 태국 43개, 필리핀 34개2022.05.192022.05.3013
[공지]베트남 암호화폐, 가격폭락에 앱 삭제로 "위기극복"시도2022.05.192022.05.3014
[공지]삼성베트남, R&D 센터 상량식...연말 완공 예정2022.05.182022.05.3011
[공지]CNN이 선정한 세계 최고의 샌드위치, 베트남 ‘바잉 미’ ... 한국인에게는 '빵 쪼가리'2022.05.182022.05.3013
[공지]동남아 최대 대출 플렛폼기업, 싱가폴 펀딩소사이어티 베트남 진출2022.05.182022.05.3014
[공지]베트남, 2025년까지 시가총액 50억달러 국영기업 10개 육성2022.05.182022.05.2421
[공지]이온몰(Aeon Mall), 하노이에 4개 매장 신설... 황마이, 박뜨리엠 확정2022.05.182022.05.2417
[공지]베트남 노동조합, 근로자들의 목소리 듣는다... 5월중 총리와의 만남 추진2022.05.182022.05.2416
[공지]꼭 한번 마셔봐야 할 베트남의 독특한 커피2022.05.182022.05.2418
[공지]국가증권위원회, “베트남 항공 재무제표 제출 연기"2022.05.182022.05.2417
[공지]하롱베이서 바다에 빠진 관광객 발견... 끝내 '사망'2022.05.172022.05.2413
[공지]베트남, 그냥 오세요...입국 전 코로나 검사 중단2022.05.172022.05.2415
[공지]외국인, 베트남 입국 전 코로나 검사 중단에 일제히 환호성2022.05.172022.05.2412
[공지]FPT 소프트웨어, 뉴욕에 두 번째 사무소 ...2 년내 미국을 최대 시장으로2022.05.172022.05.2413
[공지]베트남 노동시장(2) – 왜? 공장을 떠나 배달직으로2022.05.172022.05.2414
[공지]여름철 바닷가 해수욕, 해파리 조심2022.05.162022.05.2414
[공지]베트남, 300억달러 관광 부동산... 발목잡은 법2022.05.162022.05.1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