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게시판 내용
[김영신] 고아에서 고아 엄마된 가수 피늉, "코로나 봉사활동으로 하늘의 별이되다"
작성자 2021.10.04 등록일 2022-01-18 13:55:35 조회수 36

가수 피늉의 공연 영상

 

코로나 봉사활동을 하다 사망한 가수 피늉(Phi Nhung)
코로나 봉사활동을 하다 사망한 가수 피늉(Phi Nhung)

 

최근 베트남은 코로나19 변이에 의해 많은 사람들이(19,715명) 사망했다. 그 가운데, 베트남계 미국인 가수 피늉(Phi Nhung)의 사망은 온 국민을 슬픔의 도가니로 몰아 넣었다. 피늉은 컨트리 음악과 볼레로 음악을 전문으로 하는 베트남 최고의 가수 중 한 명이지만, 단지 그 이유 때문만은 아니다. 그녀의 아름다운 선행이 베트남을 이토록 슬프게 하는 것이다. 

 

가수 피늉은 8월 15일 코로나에 확진되어 호찌민시의 자안(Gia An) 115 병원에 입원했다. 그러나 상태가 위중하여 8월 26일 쩌 라이(chợ Rãi)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폐 경화 및 폐의 부분적 괴사로 심각한 합병증에다가 다기관 부전 증상도 함께 생겨 연속 혈액 투석까지 받으면서 코로나19와 투쟁했으나 2021년 9월 28일에 5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녀의 사망 소식은 많은 국내외 팬들에게 놀라움과 안타까움, 슬픔을 금치 못하게 하고 있다. 베트남 전역에서는 그녀를 애도하는 물결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는 피늉이 가수로써 뿐만이 아니라,  20여년의 그녀의 베트남에서의 헌신적인 봉사활동으로 베트남 사람들의 가슴 속에 깊은 감동을 주었기 때문이다. 

 

미국인 아버지와 베트남 어머니... 그러나 일찍 고아가 되다

 

가수 피늉은 1970년 전쟁 중에 남부 쟈라이(Gia Lai)에서 미국인 아버지와 소수민족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어릴 적에 부모를 잃어 고아가 되었다. 피늉은 어린 시절부터 노래에 재능이 있어 가수의 꿈을 품고 있던 중에 17세에 미국 플로리다에 살고 있는 이모의 초청을 받아 미국으로 이주하면서 가수의 꿈에 조금씩 다가가기 시작했다. 

 

이민 초기에는 생존을 위해 온갖 직종에 종사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었으나 미국에서 가수활동을 하고 있는 베트남 국적을 가진 트리지 프엉 찡(Trizzie Phuong Trinh)을 만나게 되면서 연예계에 데뷔, 가수로서의 꿈을 이루게 되었다. 그러나 그녀는 고국이 너무 그리웠다. 몸은 미국에 있었지만 마음은 항상 베트남을 향해 가고 있었다. 

미국에서 활동중인 베트남계 가수 트리지 프엉 찡- 피늉을 가수로 데뷔시키는데 일조를 했다
미국에서 활동중인 베트남계 가수 트리지 프엉 찡- 피늉을 가수로 데뷔시키는데 일조를 했다

 

고국무대에 데뷔하여 국민가수가 되기까지

 

그리고 2002년 고국 무대에 서기 위해 베트남에 돌아온 그녀는 2005년에 베트남에서 유명한 랑동(Rạng Đông) 뮤직 센터의 전속 가수가 되면서 베트남인의 영혼을 사로잡는 가수로 자리를 잡게 됐다. 매우 부드럽고 감미로운 목소리로 유명한 가수 피늉은 2018년에 베트남 노동(Lao Động)신문이 주최한 2018 매화 어워드(Mai Vàng Award) 에서 포크 가수 부문에서 영예를 차지했다. 매화 어워드(Mai Vàng)는 봄이 되면 누구에게나 기쁨과 행복을 가져다주는 노란색 매화(hoa mai)을 비유하여 제정한 상이다. 

 

그녀는 코로나19 백신 기금을 조성하는 캠페인에 참여하였으며, 2개월 동안 자신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전염병 피해 취약계층의 지원에 나섰다. 병원에 입원하기 전에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자선 단체에 나갈 때 조심하라고 당부했으며, 미국에 있는 하나밖에 없는 친딸과 재회하기 위해 미국으로 속히 돌아가라고 조언했지만 계속해서 코로나로 고통 받고 있는 사람들을 외면할 수 없어 봉사활동을 지속하던 중에 여러 F0 양성자들과 접촉하게 되면서 결국 본인도 코로나에 걸려 8월 22일 미국 가는 비행일정과 미국에서의 모든 공연을 취소해야 했다. 

피늉(Phi Nhung)은 자선 활동을 하는 예술가로  가난한 노동자들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외딴 곳이나 어려운 곳으로 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피늉(Phi Nhung)은 자선 활동을 하는 예술가로  가난한 노동자들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외딴 곳이나
어려운 곳으로 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코로나 취약 계층에서 전달할 음식을 만드는 피늉
코로나 취약 계층에서 전달할 음식을 만드는 피늉

 

23명의 고아를 입양한 고아들의 어머니

 

피늉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자신의 어릴 적 배경 때문인지 환경이 어려운 사람들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다. 항상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었기에 평소에도 예술 활동뿐만 아니라 인도주의 활동에도 적극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자신이 낳은 미국에 있는 친딸 외에도 베트남에서 무려 23명의 고아들을 입양하여 그들과 함께 살고 있다. 

 

이러한 점들이 피늉이 베트남에서 존경받는 가수가 되게 한 것이다. 지금 양어머니를 잃은 23명의 고아들에게는 정말 크나큰 슬픔이 아닐 수가 없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미국에 있는 베트남 교포로써 억만장자로 소문난 황 끼에우(Hoàng Kiều)가 피늉의 23명의 자녀를 입양하겠다고 발표했다. 뒤이어 피늉의 절친 가수인 트리지 프엉 찡(Trizzie Phuong Trinh)도 그녀가 입양한 아이들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베트남의 착한 별 피늉은 비록 떠났지만 그녀의 아름다운 사랑은 또 다른 아름다운 사람들에 의해 이어지고 있다. 

 

피늉이 입양한 베트남 고아 어린이들
피늉이 입양한 베트남 고아 어린이들

-----------------------------------------------------------------------------------------------

 피늉의 23명의 자녀를 입양하겠다고 발표한 억만장자 황 끼에우- 베트남계 미국인 사업가
 피늉의 23명의 자녀를 입양하겠다고 발표한 억만장자 황 끼에우- 베트남계 미국인 사업가

*피늉의 23명의 자녀를 입양하겠다고 발표한 황 끼에우(Hoàng Kiều)는 1944년생으로 베트남 꽝찌(Quang Tri)에서 태어난 베트남계 미국인 사업가로 억만장자이다. Forbes Magazine에 따르면 2020년에 그는 92억 9천만 달러의 재산으로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억만장자 300위 안에 들었다. 

 

 

http://cms.asean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2027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Vector 경영전략②2022.05.052022.05.0626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Vector 경영전략①2022.05.042022.05.0425
[공지][김영신 칼럼] '베트남의 긴머리 군대', 통일의 밀알이 되다2022.04.292022.04.2933
[공지]하노이 교민사회 큰 별 이상모 회장, 우리곁을 떠나다2022.04.292022.04.2937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디지털의 도전과 기회' ②2022.04.072022.04.0837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디지털의 도전과 기회' ①2022.04.062022.04.0831
[공지][심상준 데스크] 우크라이나에 남은 자 vs 돌아온 자, 운명의 갈림길2022.04.042022.04.0531
[공지][심상준 칼럼] 하노이 한인타운, ‘미딩 송다 新도시'의 내력2022.03.232022.03.2451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벡터'와 '스칼라'적으로 바라본 세상2022.03.072022.03.0835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디지털화의 새로운 시각'2022.02.072022.02.0943
[공지][심상준이 만난 우리 교민] 한상(韓商), K-마켓 고상구 회장의 기업성공의 비결②2022.02.042022.02.0733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디지털 세대, 변화와 갈등' 2022.01.052022.01.1849
[공지][심상준 칼럼] 베트남 코로나 방역, 왜 중앙 따로 지방 따로인가? 2021.12.132022.01.1846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코로나 이후 디커플링 전략2021.12.072022.01.1831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디지털화의 명암'2021.11.092022.01.1837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잠열을 고려한 사회 발전 2021.10.102022.01.1840
>> [김영신] 고아에서 고아 엄마된 가수 피늉, "코로나 봉사활동으로 하늘의 별이되다" 2021.10.042022.01.1836
[공지][심상준 칼럼] 베트남과 쿠바의 60년 사랑...떼려야 뗄 수 없는 두 나라 ① 2021.09.292022.01.1836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의 'Communication & Negotiation(소통과 협상)'2021.09.052022.01.1834
[공지][전문가 기고] 이영기 교수가 본 '암호화폐의 미래 전망'2021.08.032022.01.1837